영화 분노의 질주를 보고 생각이 나는 쿠바 이야기

어제 영화 분노의 질주: 더 익스트림 을 봤다. 원래 분노의 질주 시리즈는 아무 생각없이 봐야 재미있는거라.. 역시 아무 기대하지 않고 보았다. 영화 시작의 배경이 쿠바여서 1달 정도 쿠바를 여행했던 순간이 떠올랐다.. 영화에서 첫 레이싱이 시작되는 쿠바의 수도 아바나의 중앙공원(Central Pargue),…

마추픽추 이야기 #3 그리고 페루레일

마추픽추(Machu Picchu)는 세계문화유산에다가 세계 7대 불가사의로 꼽히는 유적지이다. 단순히 사진만 찍고 돌아가는 사람들도 많고, 가이드를 고용해서 마추픽추를 둘러보는 사람도 많고, 와이나픽추나 잉카트래킹을 통해서 조금이나마 안데스 산맥의 경치를 더 즐기고 느끼고 가는 사람도 있다. 사람마다 여행스타일이 다르듯이 마추픽추를 즐기는 방법 역시…

마추픽추 이야기 #2

사진을 보니 다시 그리워지는 마추픽추.. 마추픽추 여행 그 두 번째 이야기다. 아구아스 칼리엔테(Aguas Calientes)에서 마추픽추(Machupicchu)로 가는 방법은 버스를 타고 가거나, 걸어서 올라가는 방법이 있다. 이드로엘렉트리카(Hidroelectrica)에서 아구아스 깔리엔떼까지 걸어서 올라왔는데.. 다시 걸어서 마추픽추까지 갈 생각이 들지 않아서 버스 티켓을 미리 끊었다.…

마추픽추 이야기 #1

페루에 왔으니 꼭 가봐야 하는 관광지는.. 바로 마추픽추(Machupicchu)가 아닌가? 아레키파에서 좀 쉬었다가 바로 마추픽추로 향했다. 아레키파에서 쿠스코까지 가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. 비행기를 타고 이동하거나 아니면 버스를 타고 이동하면 된다. 비행기 티켓은 싸게 구하면 약 60달러 정도에 구할 수 있지만…

페루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 아레키파

생각해보니.. 페루여행만 3달 넘게 했었던 것 같다. 중간에 비자문제 때문에 다른 나라를 다녀오기도 하였고.. 참고로 페루는 입국할 때 여권에 입국도장을 찍어주며 며칠동안 여행할 수 있는지 입국도장에 적어준다. 보통 15일, 30일, 90일 이렇게 적어주는데 기준은 모른다. 입국 심사하면서 도장찍어주는 분들 마음이다.…